본문 바로가기

e.L.e Magazine

| e.L.e | INTERVIEW | ATEEZ |

Dream within a dream

The pleasure of being drawn into the void.
This moment, I can't hold on any longer.
The bright red light keeps my eyes closed.

ATEEZ_e.L.e interview with Jeff Benjamin | 에이티즈_이엘이 인터뷰_with 제프벤자민

EVERYONE LOVES ATEEZ
 

Jeff Benjamin's writings_Everyone Loves ATEEZ

No matter what the world threw at ATEEZ, this year seemed destined to be the one that would certify the K-pop boy band as certified breakout stars. 
 

세계가 에이티즈에게 어떤 것을 제안하든,
올해는 그들이 엄청난 스타로 증명된보이 그룹으로 인정받을 운명처럼 보인다.


The eight-member act under KQ Entertainment entered 2020 not only with a new hit EP with Treasure Epilogue: Action to Answer, but were preparing to embark on their first-ever arena tour that had fully sold-out shows across the United States and Europe. When coronavirus concerns put a hold on their concert plans just as their "Fellowship: Map the Treasure Tour" was about to begin, ATEEZ refused to be held back. 

KQ 엔터테인먼트 산하의 8인조 그룹은 [Treasure Epilogue]와 함께 새롭고 인기 있는 EP2020년에 접어들었다. 뿐만 아니라, [Action to Answer]는 첫 번째 아레나 투어를 준비하고 있었다. 이 투어는 미국과 유럽 전역에서 전석 매진을 이루었다. COVID-19의 우려로 막 시작하려 했던 그들의 “Fellowship: Map the Treasure Tour” 를 멈추게 했고, 에이티즈의 투어는 진행이 중단됐다.

Instead, the band members seemed to use this unanticipated time to put their passion into their latest EP titled Zero: Fever Part.1: an album that brought the group and their fans into an exciting new dimension of the ATEEZ musical universe; one that focuses on the time when the members themselves were teenagers and, as Seong-hwa told e.L.e magazine in an exclusive interview before the album was released, focused around the line "Maybe we're living younger, that's why we're fever," a key lyric in the track "Fever." 
 

 그 대신, 에이티즈는 이러한 예상치 못한 시간을 최신 EP [ZERO: Fever Part.1]에 열정을 쏟았다. 이 앨범은 에이티즈와 팬들을 그들의 음악계의 흥미진진하고 새로운 차원으로 끌어들였다. 앨범이 발매되기 전, 성화가 e.L.e 매거진 독점 인터뷰에서 말했듯이, 이번 앨범은 멤버들이 10대였을 당시에 대해 초점을 맞추고 있다. “Fever” 트랙 속 포인트 가사 ‘Maybe we’re living younger, that’s why we’re fever‘는 이번 앨범 의미에 대해 보다 깊게 이해할 수 있다.  

 

As a result, ATEEZ earned a surge in album sales with Zero: Fever Part.1, several Korean music-chart show wins for the lead single "Inception," continued success on the Billboard charts with a second single "Thanxx" lined up for promotions. ATEEZ had been considered underdogs in the K-pop industry for awhile, but now they're undeniably being loved more than ever which makes them the perfect cover stars for the first-ever issue of e.L.e magazine.

그 결과, 에이티즈의 [ZERO: Fever Part.1]의 앨범 판매량은 급증했고, 리드 싱글 ‘INCEPTION’으로 몇 파례 한국 음악 차트 1위를 차지했다. 또한 두 번째 싱글 ‘THANXX’ 활동으로 이어지며 빌보드 차트에서 성공을 이어갔다. 에이티즈는 한 때 K-POP 업계에서 약자로 여겨졌지만, 지금은 그 어느 때보다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것이 분명하다. 그리고 그들은 현재 e.L.e 잡지의 첫 호의 커버 스타로 완전히 자리매김했다


-Jeff Benjamin-


 
  

Q1. Thank you so much for a part of e.L.e’s birth magazine cover star. I’m really proud of you. it’s been too long. Your fans miss you and they have been wondering what you have been up to this past couple month.

e.L.e 매거진의 첫 표지 스타로 참여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여러분들이 정말 자랑스러워요. 너무 오랜만입니다. 팬들은 여러분들을 정말 그리워하고 있는데, 지난 몇 달 동안 무엇을 하고 지냈는지 궁금합니다.

A1. 우영(Woo-young): Unfortunately, the world tour was delayed due to the COVID-19. we had to practice and learn the things for new album.

우영(Woo-young): 안타깝게도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투어가 잠정 연기되었어요. 그래서 그동안 새 앨범을 위해 여러가지 것들을 준비하고 배우고 있었습니다.

 

Q2. There is so much excitement and anticipation for your new album 'Zero: Fever part.1' I want to say congratulations and I got to see you hear it, Really excited for a world to hear it. In your own words, what are the overall message and goal for this album?

에이티즈의 새 앨범에 대해 많은 분들이 기대하고 있는데요. 정말 많은 관심을 보여주시고 있는데, 이번 새 앨범에 어떤 메시지 담으려고 노력하셨는지 궁금합니다.

A2. 홍중(Hong-joong): This album is different from the previous one, “TREASURE”. "TREASURE" contained messages about "Finding Treasures," while "FEVER" gives young people a voice for what they want to say.

홍중(Hong-joong): 아무래도 이번 앨범이 ‘TREASURE’ 시리즈와는 다르게 새로 시작하는 시리즈라, 많은 분들이 궁금해 하실 것 같습니다. ‘TREASURE’ 때는 보물을 찾아간다는 메시지를 담았다면, 이번엔 ‘FEVER’ 라는 제목으로 청춘의 아픔과 그리고 청춘들, 10대들만 할 수 있었던 이야기들을 많이 담았습니다.

 

 

Q3. Once again fans have voted on their favorite title track for this album. What inspired you to bring back this voting method? How has the response been from ATINY so far? 

팬들은 이번 앨범의 가장 좋아하는 타이틀곡에 대해 투표를 진행했습니다. 이와 같은 투표 방식을 다시 가져오게 된 계기는 무엇인가요? 이에 대한 에이티니(ATINY)의 반응은 어땠나요?

A3. 윤호(Yun-ho): We had to think about ways to communicate with ATINY. Because we have to distance ourselves socially. The introduction of pre-voting from the last album had a better reaction than expected. That's why we have also incorporated the same method for ATINY. We wanted them to choose the title track with a double title for this album.

윤호(Yun-ho): 사회적 거리두기 시기로 인해, 저희가 에이티니(ATINY) 분들과 더 소통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생각하였습니다. 지난 앨범에서 사전 투표를 진행했던 것을 생각보다 좋아해 주셨어요. 그래서 이번 앨범에도 다시 한 번, 더블 타이틀로 에이티니(ATINY) 분들이 타이틀 곡을 정하게끔 같은 방법을 도입하게 되었습니다.

 

 

Q4. What kind of the comments did you see about “THANXX” and what kind of comments have you seen about “INCEPTION” from ATINY so far?

에이티니(ATINY)로부터 이번 타이틀곡, 앨범에 대해서 많은 코멘트들을 받으셨을 텐데요. 그 중 기억 나는 코멘트가 있다면 말씀해주시겠어요?

A4. 여상(Yeo-sang): Fans have commented on INCEPTION and THANXX. The most notable comment I read was, "I like both songs, so I don't know which one to choose."

여상(Yeo-sang): 팬 분들께서 ‘INCEPTION’과 ‘THANXX’에 관한 코멘트를 해주셨는데요. 제가 들은 것 중에 제일 인상 깊었던 것은 “둘 다 너무 좋아서 어떤 것을 선택해야 할 지 모르겠다”는 코멘트입니다.

 

Q5. What kind of emotions or feelings do you hope fans and listeners will feel when they are listening to this new ATEEZ album.

이번에 에이티니(ATINY)를 비롯한 팬 분들이 에이티즈(ATEEZ)의 새로운 앨범과 타이틀 곡을 들었을 때, 어떤 감정을 느끼시길 바라는지 궁금합니다.

A5. 홍중(Hong-joong): Based on this album, we hope fans will be surprised when they see ATEEZ's new style. Because it is different from the music style we are used to. Plus, the message we delivered is different from the previous ones. We recorded it with the hope that fans would be surprised.

홍중(Hong-joong): 사실, 이번 앨범을 바탕으로 에이티즈(ATEEZ)의 새로운 모습에 대해서 많이 놀라시길 바라는 마음입니다. 이번 앨범은 기존 저희 음악 스타일과는 조금 다르고, 던지는 메시지도 많이 다르기 때문인데요. 그래서 에이티니(ATINY) 분들이 놀라 주셨으면 좋겠다는 바램으로 녹음했던 것 같습니다.

 

Q6. ATEEZ is very known for your involvement in the music and the concepts. Can you talk about how the members participated in this new album?

에이티즈(ATEEZ)는 지금까지 여러 앨범과 곡들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이번 앨범을 작업하시면서 어떤 방식으로 참여했는지 알 수 있을까요?

A6. 홍중(Hong-jung): In this album, you can see that the rappers wrote the lyrics. Usually, many of us collaborate on the album. We communicate and share musically with our producers. In particular, we discuss things like the concept and direction of the album. We tried to create a theme that relates to teenagers. So, I think it will be a meaningful album for all of us.

홍중(Hong-jung): 이번 앨범에도 래퍼들이 작사에 참여한 부분이 있고, 전체적인 앨범에 저희의 작업물들이 포함되고, 크레딧에도 이름이 올라가 있습니다. 이외에 음악적으로도 프로듀서 분들과 공유를 많이 하고 있지만, 이번 앨범은 특히 저희 에이티즈(ATEEZ) 멤버들이 준비 전부터 제작팀 분들과 많은 상의를 했어요. 저희의 10대 때 느꼈던 감정들을 녹여내려 많이 노력했습니다. 멤버들에게도 뜻 깊은 앨범이지 않을까 싶습니다.

 

 

Q7. Because I think it’s officially mark like you said the end of your 'Treasure' era, is there in other word, or other story that ATEEZ is telling, or is this a new dimension of ATEEZ, Can you what important details are to know about this new era that we are coming into for ATEEZ?

이번 앨범을 통해서 ‘TREASURE’ 시대와 작별하고, 새로운 ‘FEVER’ 시대에 진입하셨는데, 혹시 이 ‘FEVER’ 시대를 통해 전달하고 싶은 자세한 메시지나 팬들이 알아야할 정보 같은 것들이 있을까요?

A7. 성화(Seong-Hwa): We released one sentence at the beginning as a teaser. The sentence is “MAYBE WE’RE LIVING YOUNGER, THAT’S WHY WE’RE FEVER”. If you think about the meaning of this sentence, you will be able to find a hidden message. Please consider the sentence important.

성화(Seong-Hwa): 저희가 티저 첫 부분에 공개한 문장입니다. “MAYBE WE’RE LIVING YOUNGER, THAT’S WHY WE’RE FEVER” 이 문장의 의미 속에서 재미난 요소들을 찾을 수 있다고 생각해요. 그래서 이 부분을 중요하게 여겨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Q8. I want to talk about some of the music too. I always love talking to you about different tracks, and the opening track is “Dear Dairy: 2016.07.29". What is the significance of this date?

이번 앨범의 오프닝 트랙이 “Dear Dairy: 2016.07.29"인데요. 이 날짜의 의미는 무엇인가요?

A8. 홍중(Hong-joong): In 2016, all ATEEZ members were teenagers. It would be difficult to specifically tell you what day in 2016. But you can easily imagine all of us as teenagers then. That was the beginning of ATEEZ, so please remember that.

홍중(Hong-joong): 2016년의 에이티즈는 모두 청소년인 10대였습니다. 그래서 2016년의 그 날이 어떤 날인지는 말씀 드리기 애매하지만, 저희 모두가 10대였던 하루의 일기라고 생각해주시면 됩니다. 그것이 저희 에이티즈 시즌 오프의 첫 시작이기 때문에, 그 점에 주목하여 날짜를 봐 주시길 바랍니다.

  

Q9. With the idea of ‘FEVER’, what is giving ATEEZ a "Fever" these days? What is getting you excited or inspired as a group? How do you find strength at kind of difficult times right now?

이번 앨범에서 ‘FEVER’ 라는 단어가 굉장히 중요한 단어인데, 혹시 멤버들의 이런 열정을 불타오르게 하는 것은 어떤 것이 있는지 궁금합니다.

A9. 종호(Jong-ho): ATINY is waiting for our comeback, and ATEEZ has been preparing for that.

종호(Jong-ho): 컴백을 기다려 주시는 팬 여러분들 에이티니(ATINY)와, 그리고 컴백을 같이 준비하는 에이티즈(ATEEZ) 멤버들이 아닐까 싶습니다.

 

 

Q10. While it is unfortunately postponed, ATEEZ's world tour was sold out in America and Europe! I think the theme "Everyone Loves ATEEZ" really makes sense here. I’m just curious how did you feel about the news that your world tour sold out and you had add more tickets. I think it is so amazing!

코로나 바이러스 때문에 안타깝게 연기되었지만, 에이티즈(ATEEZ)의 월드 투어가 매진되었다는 소식을 듣게 되었습니다. 매진 소식을 들었을 때, 여러분들은 어떤 느낌과 심경을 느끼셨는지 궁금합니다.

A10. 민기(Min-gi): We sold out our tour last year. I was glad that so many fans (ATINY) came to see us. Unfortunately, the upcoming tour has been canceled due to COVID-19. But we still have many things we want to share with ATINY. So, I hope you’re looking forward to that.

민기(Min-gi): 에이티즈 멤버들 모두 작년에 투어를 다녀 왔는데요. 이번 투어를 앞두고, 많은 에이티니(ATINY) 분들이 찾아주셔서 정말 기뻤습니다. 아쉽게도 코로나 때문에 진행되지 못했지만, 아직 저희가 에이티니(ATINY) 분들에게 보여주고 싶은 모습들이 많이 남아있기 때문에, 이 점을 팬 여러분들이 기대해주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Q11. While we are waiting, what messages do you have to the fans who are waiting for the tour?

월드 투어를 다시 기다리고 있는 에이티니(ATINY)에게 전하고 싶은 메시지는 무엇일까요?

A11. 산(San): We're preparing a lot of new things. In other words, we have an amazing new stage and much more. Please just wait just a little bit longer!

산(San): 저희는 많은 것들을 준비하고 있고, 멋진 무대들을 에이티니(ATINY) 분들께 보여드리려 준비하고 있습니다. 조금만 더 기다려 주시길 바랍니다!

 

 

ATEEZ LOVES EVERYONE
 

Jeff Benjamin's writings_ATEEZ Loves Everyone

For as much as ATEEZ is feeling the love from Fever, they are sure to give it back and, as always, think wider in how they can show their appreciation to their fanbase, ANTINY, and beyond.

에이티즈가 'Fever'로 사랑을 받는 만큼, 그들은 언제나 그렇듯 팬덤인 에이티니와
그 이상의 사람들에게 어떻게 확실히 감사함을 돌려줄 지에 대해
더 넓게 생각하고 있을 것이다.


One of the standouts on Zero: Fever Part.1 was the band's very-first English song "One Day at a Time." With touching lyrics like, "Even though we're apart, won't be for long," many listeners felt this song acted as musical comfort during this time of social distancing. 

'Zere: Fever Part.1' 앨범에서 두드러진 것 중 하나는 그들의 첫 영어 노래
"One Day at a Time"이다. 특히 이 곡의
"Even though we're apart, won't be for long,(우리가 비록 떨어져 있어도, 오래 걸리지 않을 것이다)"와 같은 감동적인 가사는
많은 청취자들에게 이 노래가 사회적 거리두기 시기에 음악적인 위안을 준다.


"I came up with a lot of ideas in setting the theme," ATEEZ leader Hong-joong also told e.L.e. "The song itself can be limited to COVID-19, however, it also contains a message for anyone in a difficult situation. As we continue to live, step by step and day by day, the moment ATEEZ and ATINY meet again is coming soon. In other words, it means, 'Let's try to get through this together.'"

에이티즈의 리더 홍중은 e.L.e와의 인터뷰에서 "주제를 정하는 것에 있어서 많은 아이디어를 냈다"면서 "곡 자체가 COVID-19에 적용될 수 있지만, 뿐만 아니라 어려운 상황에 처한 모든 사람들을 위한 메세지도 담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우리가 매일을 살며 한 발짝 한 발짝씩 나아가다보면 에이티즈와 에이티니가 다시 만나는 순간이 곧 다가올 것이다. 즉, '이것을 함께 헤쳐나가도록 노력하자'라는 의미가 담겨져 있다"고 전했다.
 

ATEEZ also take time during their interview to show love to medical teams and frontline workers who are fighting and risking their lives daily to end this global pandemic.

에이티즈는 또한 인터뷰를 통해 현재 이 세계적으로 대유행하는 COVID-19에 대항하기 위해 매일 목숨을 걸고 싸우는 의료팀과 최전방에서 일하는 모든 사람들에게 지지의 메세지를 전했다.


As much love as ATEEZ is feeling with their latest comeback and upcoming tours, the next-generation K-pop band is also making sure to show their appreciation to those supporting them and the world we all live in—that's the spirit of e.L.e magazine and makes ATEEZ our perfect first-ever cover stars.

 

 
에이티즈는 최근 그들의 컴백과 다가오는 투어에 대해 느낀 많은 사랑만큼
또한 차세대 k-pop 밴드로서 그들을 지지하는 사람들과, 우리 모두가 살고 있는 세계에 대해 그들의 감사를 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그것이 바로 e.L.e 매거진의 정신이며, 에이티즈를 완벽한 첫 표지 스타로 꼽은 이유이다.

 

 

Q1. ATEEZ and ATINY have such a special relationship. But during this time of social distancing, can you talk about the different ways that you've been contacting and communicating with ATINY even though you can’t see face to face?

에이티즈(ATEEZ)와 에이티니(ATINY)는 특별한 관계를 갖고 있는 것처럼 보입니다. 혹시, 현재의 코로나 시대에 팬들과 더 많이 소통하기 위해서 노력했던 점이나 그런 방법들이 있다면 소개해 주시겠어요?

A1. 우영(Woo-young): We can't meet our fans to face to face. So, we are trying to find other ways to show them our new look. For example, we are posting a lot of pictures on SNS or releasing personal content. I think fans are curious about us. So, we show them as many pictures as we can and communicate through SNS.

우영(Woo-young): 직접적으로 만나지 못하는 상황에 따라, SNS에 사진을 많이 올리거나 개인 콘텐츠를 통해 저희의 모습을 최대한 보여드리려 노력하고 있습니다. 아무래도 에이티니(ATINY) 분들이 저희의 모습을 제일 궁금해하실 것 같아, 최대한 많은 모습을 보여드리며 SNS를 통해 소통하고 있습니다.

* 온라인 팬파티(2020.05.30), 온라인 컴백쇼 콘서트(2020.07.28) 진행하였음

 

 

Q2. There is a really special track on 'Zero: Fever Part.1' called "One Day at a Time." To me, when I heard the song, it seems be a lot about the situation we're living in today with COVID-19, there’s one lyric that I love "Even though we're apart, won't be for long," Was this a message to the fans around the world?

이번 앨범 'Zero: Fever part. 1' 에는 ‘One Day at a Time’ 이라는 특별한 트랙이 있는데, 이 트랙 안에는 ‘Even though we're apart, won't be for long(비록 우린 떨어져 있어도, 오래 걸리지 않을거야)’와 같은 가사가 있습니다. 혹시 이 메시지가 전 세계의 팬 여러분들께 보내는 위로의 메시지 였는지 궁금합니다.

A2. 홍중(Hong-joong): Although I didn't participate in writing the lyrics for the song, I came up with a lot of ideas in setting the theme. The song itself can be limited to COVID-19 as you said. However, it also contains a message for anyone in a difficult situation. As we continue to live step by step and day by day, the moment ATEEZ and ATINY meet again is coming soon. In other words, it means, "Let's try to get through this together."

홍중(Hong-joong): 사실 제가 이 곡의 가사 작업에 참여하진 않았지만, 처음 주제를 정할 때 아이디어를 많이 냈던 곡입니다. 곡 자체는 말씀하신 것처럼 현재 COVID-19에 국한되어 생각될 수 있으나, 이외에 힘든 상황에 놓인 모든 분들께도 전달하는 메시지 입니다. 한 걸음씩, 하루하루 나아가면 언젠가 에이티즈(ATEEZ)가 에이티니(ATINY)와 만나고 싶어하는 것처럼, 본인이 원하는 것들을 이룰 날이 올 것이라 생각하여 “조금만 더 같이 힘을 내자”라는 의미를 담은 곡입니다.

 

Q3. I listen to it and I believe this is ATEEZ's first song in English? Right? What inspired you to record the song in English? It’s really impressive how pronunciation and everything you create with this song.

이번 곡이 에이티즈(ATEEZ)의 영어로 된 첫 곡입니다. 특별히 영어로 녹음하게 된 계기가 있다면 무엇인가요?

A3. 홍중(Hong-joong): We want to communicate more directly with our fans from all over the world. That is why we recorded in English. So, it is started with the simple idea, “Let’s try to record in English.”  I hope you listen carefully to the music because we recorded the song while we are trying to correct our pronunciation.

홍중(Hong-joong): 영어로 녹음한 이유는 시기적인 이유로, 전 세계 각국에 계신 팬 분들과 보다 직접적으로 소통하기 위함입니다. 그래서 “영어로 가사를 한 번 녹음해 봐야겠다”라는 자그마한 생각에서 시작된 것입니다. 발음을 교정하면서 녹음했던 곡이기에 좋게 들어 주시길 바랍니다.

 

Q4.  Hong-joong, you uploaded some covers on SNS and YouTube recently, songs by iconic artists like Michael Jackson, Prince and David Bowie. And you put your own spin and raps on them. Can you tell us about the process for preparing these songs?

홍중, 최근 SNS에 마이클 잭슨, 프린스, 데이비드 보위와 같은 굉장한 아티스트들의 노래 커버를 올렸습니다. 본인만의 커버와 함께 랩도 하셨는데, 이런 커버를 준비했던 과정에 대해 듣고 싶습니다.

A4. 홍중(Hong-joong): They are my idols. When I view the videos as a member of a group that makes trendy music, I see clearly that past masterpieces influence current music trends. So, I started because I wanted to introduce the music to the public and to show them my style and influences. In fact, I am inspired by them to express myself.

홍중(Hong-joong): 그 분들은 실제로 제 우상입니다. 현재의 트렌디한 음악을 하는 그룹의 일원으로써 제가 생각해 봤을 때, 과거의 명곡들이 현 시대의 음악에 미치는 영향력이 분명히 있다고 생각합니다. 때문에 그 곡들을 새로운 시대를 맞이한 대중 분들께 알려드리고 싶었고, 저만의 색깔로 보여드리고 싶다는 생각에 시작한 것 같습니다. 실제로, 그 분들로부터 많은 영감을 받았기에 이를 표현하고 싶었습니다.

 

 

Q5. Jong-ho, I really enjoyed your OST covers, of by Yerin Baek, " Here I Am Again" and IU’s "Happy Ending". Do you dream of one day having your own OST? 

종호의 최근 백예린의 ‘다시 난 여기’ OST와 아이유의 ‘해피 엔딩’ 노래 커버를 정말 잘 봤습니다. 혹시 언젠간 본인만의 OST를 녹음하는 것을 기대하고 있나요?

A5. 종호(Jong-ho): I like watching dramas and I have thought about doing an OST cover. I want to record it if I have a chance.

종호(Jong-ho): 우선, 제가 드라마를 좋아하기 때문에 OST 커버를 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었습니다. 나중에 기회가 주어진다면 하고 싶습니다!

 

Q6. The 2020 has been a difficult year, tough year. Last time we talked, you wanted to show support to wildfires in Australia. Are there any other causes or words you wanted to share or support that’s on your heart today your any comforting words to everyone watching?

에이티즈 여러분들도 아시겠지만, 2020년은 모두에게 굉장히 힘든 한 해였습니다. 지난 번에 저와의 대화에서 호주 산불에 대한 지지를 보여줬었죠. 혹시 최근에 눈 여겨 보는 격려를 보내고 싶은 사건이 있다면 무엇이 있고, 그 사건을 겪고 있는 사람들에게 전달해줄 위로의 메시지가 있다면 무엇인가요?

A6. 홍중(Hong-joong): A pandemic has spread all over the world and many people are struggling. We want to share a message of comfort and support to them as well as to medical teams dispatched around the world. When COVID-19 comes to an end, I hope, I will be able to see, not only, Jeff but also ATINY. I want to give words of encouragement.

홍중(Hong-joong): 아무래도 현재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가 굉장히 유행 중이고, 아직 끊이질 않고 있습니다. 때문에 이 사태로 힘들하시는 많은 분들과 투입된 의료진 분들께 위로의 말씀과 지지를 드리고 싶어요. 열심히 도와 주시면서, 지금도 힘든 시간을 보내고 계실 전 세계의 의료진 분들에 응원의 말씀을 드립니다. 저희 에이티즈(ATEEZ)도 하루 빨리 코로나가 끝난 뒤, 제프 뿐만 아니라 에이티니(ATINY) 분들과 대면하여 함께 하고 싶기 때문에, 더욱 파이팅 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해당 질문은 제프님 답변 내용입니다)

Q7. Our album is coming out soon, right? There are a lot of teasers and previews out. Can you tell us your expectations for the new album or your thinking about new album?

저희의 앨범이 곧 나올 예정입니다. 티저나 프리뷰도 많이 나왔는데, 그것에 대해 제프가 봤을 때 기대감이나 이번 앨범이 어떨 것 같은지 말해줄 수 있나요?

A7. Yes, I think the world is definitely excited for this album, it’s a new era it’s still ATEEZ sound, and ATEEZ color, but I think it’s something really fresh and really new, and I think it’s gonna shock people a little bit. Especially, songs like ‘one day at a time’, I think it’s gonna be not only a message that is new for ATEEZ but something that is very much right now. I think songs like ‘one day at a time’ are gonna be really comforting but you know you’re still thinking about the future. you’re still thinking about THANXX INCEPTION very forward thinking very fresh. So I think it’s gonna be a comforting album, but I think it’s also gonna be an album you that’s gonna take you far for the future. And I’m really proud of you guys. I really enjoy the album. So, I think people are watching you guys. I had some talks to different magazine editors who wants to know more about ATEEZ, I think people are gonna be excited and I think it’s gonna be a really, really good release for you guys. I think it’s gonna be really exciting. 

 

전 세계가 이 앨범에 대해 확실히 흥분했다고 생각합니다. 여전히 에이티즈(ATEEZ)의 음악, 컬러는 새롭고, 제 생각에 이번 앨범이 사람들에게 정말 신선하게 다가올 것 같아요. 사람들은 놀랄 것입니다! 특히, ‘One Day at a Time’과 같은 음악은 에이티즈(ATEEZ)에게 새로운 메시지가 될 뿐만 아니라, 지금 시점에서 굉장히 중요한 메시지라 생각합니다. ‘One Day at a Time’과 같은 노래는 정말 위로가 될 것이에요. 그러나 여러분들도 아시다시피, 이는 여전히 정말 신선하게 미래에 대해 앞서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더욱 위안을 주는 앨범이라고 생각합니다. 이 앨범은 앞으로 여러분들을 더 나아가게 만들어줄 앨범이 될 것 같습니다. 제 생각에 사람들은 여러분들을 지켜보고 있는 것 같아요. 전 에이티즈(ATEEZ)에 대해 더 알길 원하는 다른 매거진 에디터들에게 말했습니다. 사람들이 열광하게 될 것이라고요! 그리고 이번 앨범은 여러분들에게 정말 성공적인 발매가 될 것입니다. 정말 흥미로운 일이죠.

 
Texts by Jeff Benjamin | Journalist | Editor in Chief 

Creative Content by e.L.e Village | #이엘이빌리지 @e.l.e_village

Photographer | #다빈 @davinworld

Styling by @styledbycherinara | 챌미 @cheristyle_ 나라@naras._ 

 

by  e.L.e village staff

▲ e.L.e DB